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올해 전기차 1천311대 보급…대당 최대 1천700만 지원

송고시간2019-02-11 11:02

창원·김해·양산 등 순으로 많아…"대기 질 개선 기대"

충전 중인 쏘울 전기차
충전 중인 쏘울 전기차

[창원시 제공]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는 올해 전기차 1천311대를 보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가운데 승용차가 1천281대, 버스가 30대다.

지역별 보급 대수는 창원시 570대, 김해 170대, 양산 158대, 진주 90대 등이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비의 경우 대당 최대 900만원이다. 지난해보다 300만원 줄었다.

국비 보조금은 배터리 용량, 주행거리 등 차량 성능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도비는 지난해처럼 대당 300만원으로 정액 지원한다.

시·군비의 경우 진주·김해·남해·산청·합천은 500만원, 창원·양산은 400만원, 나머지 11개 시·군은 300만원을 지원한다.

따라서 경남에서 전기차(승용차)를 구매하면 차종에 따라 국·도비 및 시·군비를 합쳐 1천500만원에서 1천7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전기차 구매 때에는 개별소비세 300만원, 교육세 90만원 등 최대 530만원까지 세금 감면 혜택도 있다.

이 밖에 고속도로 통행료·공영주차장 주차료도 절반만 내면 된다.

도는 이날 전기버스 제작 업체인 에디슨모터스 함양 본사에서 모든 시·군 업무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계획 설명회를 열었다.

2011년 전기차 보급을 시작한 도는 지난해 말까지 총 1천970대를 보급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미세먼지를 줄이고 대기 질을 개선하기 위해 전기차 보급을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