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옥류동' 바위 글씨 지정문화재 등록 추진

송고시간2019-02-11 11:15

조선 시대 문화공간 상징…"도시재생사업에 긍정적 영향"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옥인동 도시재생지역에서 발견된 '옥류동' 바위 글씨의 시 지정문화재 등록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한자로 '옥류동(玉流洞)'이라고 쓰인 이 바위는 지난달 말 종로구 옥인동 47번지 능선 일대에서 동호회 '한국산서회 인문산행팀'의 제보로 발견됐다.

그동안은 한국일보사가 1989년 출판한 책 '서울 육백년'에 실린 사진으로만 존재했다. 해당 사진은 책의 저자 김영상 선생이 60년 전 찍었다.

서울시의 전문가 자문 결과 이 바위는 조선 시대 문인이 모였던 문화공간 '옥류동'과 같은 장소에 있고, '서울 육백년' 속 사진과도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당시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유물로 문화사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판단해 지정문화재 등록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세간에는 이 글씨를 우암 송시열이 쓴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전문가 의견이 분분해 추가 고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옥류동은 17세기 이래 김수항, 김창협 등 당대 최고 문인들이 시문을 짓고, 송석원시사(松石園詩社)와 일섭원시사(日涉園詩社) 등 문학 모임이 이뤄지던 조선 시대 대표적인 문화공간이다. 옥인동이란 지명도 '옥류동'과 '인왕동'이 합쳐진 것이다.

이 일대는 2007년 12월 재개발 정비구역(옥인1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재개발사업 조합과 한양도성 유산을 보전하려는 지역·시민사회 간 갈등이 고조되던 지역이었다.

그러다 지난해 서울시의 중재로 재개발과 관련된 갈등을 매듭짓고, 역사문화마을로 재탄생하기 위한 도시 재생사업을 시작했다.

옥인동 도시재생사업은 옥류동 바위를 비롯해 역사문화자원을 보존·관리하는 한편 도로 등 생활기반시설을 확보하고 주민 공동이용시설을 조성하는 게 골자다. 올해 예산은 153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바위 글씨 발견이 역사문화형 도시재생사업 추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