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정 "한일관계 악화는 역사문제 근본적 해결 안 됐기 때문"

송고시간2019-02-11 10:40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한일관계의 악화 배경에 역사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결이 안 된 상황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육감은 11일 아사히신문에 실린 인터뷰에서 "한일관계 악화의 원인은 아직도 과거의 식민지 지배라는 역사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에서는 강제징용 문제도 위안부 문제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의견이 강하지만, 아직도 많은 피해자는 마음에 상처를 입은 채 치유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몇번이나 사과를 했는데도 한국은 용서해주지 않는다는 불만이 일본에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며 "하지만 한국 국민은 위안부 문제와 역사 교과서 문제 등과 관련해 일본 국내에서 나오는 언동을 볼 때마다 마음으로부터 사과하고 있지 않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비판했다.

이 교육감은 "한반도에서 독립운동이 시작해 100년을 맞는 올해 한국인은 과거의 괴로운 기억을 떠올릴 것"이라며 "이런 시기라서 한일관계는 더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다음 세대를 짊어질 한일의 젊은이들에게 기대하고 있다"며 "어렵겠지만 3.1운동 100주년이며 일본의 원호가 바뀌는 올해 양국이 진정한 우호 관계를 향해 새로운 출발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