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동물원서 잇단 '탈출소동'…레서판다 이어 침팬지도 담 넘어

송고시간2019-02-11 10:42

약해진 나뭇가지 부러뜨려 사다리처럼 사용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영국 북아일랜드의 벨파스트 동물원에서 최근 희귀종인 레서판다가 탈출했다가 수색작전 끝에 발견된 데 이어 이번에는 '똑똑한' 침팬지가 나뭇가지를 사다리처럼 이용해 탈출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英 동물원서 잇단 '탈출소동'…레서판다 이어 침팬지도 담 넘어 - 1

10일(현지시간) 벨파스트 동물원의 침팬지들이 부러진 나뭇가지를 야외 사육장 벽에 비스듬하게 세운 뒤 이를 밟고 높은 담장 위로 유유히 올라가는 모습이 관람객에 의해 촬영됐다.

[페이스북/Danielle Monaghan]

유튜브로 보기

이 영상은 유튜브 등 SNS를 통해 퍼지면서 인기를 끌었다.

사육사는 "최근 폭풍으로 사육장 안의 나뭇가지가 약해지자 침팬지들이 부러뜨려 사다리처럼 사용했다"며 "침팬지들은 똑똑해서 울타리를 벗어나면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스스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나뭇가지 밟고 올라가는 침팬지
나뭇가지 밟고 올라가는 침팬지

[유튜브 캡처]

당시 두 명의 자녀를 데리고 사육장 근처에 있던 관람객은 "'침팬지가 만약 우리를 공격하거나 아이를 데려가려 하면 어떻게 하지'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침팬지들은 전혀 공격적이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했다.

지난달 27일에는 레서판다 한 마리가 벨파스트 동물원에서 탈출,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인 결과 다음 날 1마일(1.6㎞) 정도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조사 결과 레서판다 사육장의 전자 울타리 전원이 꺼져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레서판다
레서판다

[벨파스트 동물원 트위터 캡처]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