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정부 공약' 고교학점제 본격 추진한다…중앙추진단 구성

내년 종합계획 발표→2022년 전 고교에 부분도입→2025년 본격 실행
2022년 고교학점제 시행 (PG)
2022년 고교학점제 시행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교육 공약 중 하나인 고교학점제 도입을 위한 준비가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교육부는 교육청, 지원기관 합동으로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을 구성하고 제도 개선과 일반고 대상 학점제 기반조성 등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고교학점제는 대학처럼 학생들이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고, 누적 학점이 기준을 충족하면 졸업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정부는 2022년 모든 고교에 고교학점제를 부분도입하고 2025년에는 전 과목 성취평가제를 도입해 고교학점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다.

고교학점제를 도입하려면 수업시수(단위)를 '학점'으로 바꾸는 것을 넘어 진급·졸업 기준을 정해야 하고 수강신청 시스템과 수업·평가방식을 바꾸는 등 교육체계 전반을 바꿔야 한다.

이에 따라 중앙추진단은 2020년 발표할 고교학점제 종합추진 계획 등 제도 개선 사항을 논의하고 연구·선도학교 확대, 직업계고 학점제 우선 도입 준비 등 밑그림 그리기에 나선다.

중앙추진단은 교육부 차관, 세종시 교육감(교육청 대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한국교육개발원장, 한국직업능력개발원장이 공동 단장을 맡는다. 평가원이 운영하던 기존 고교학점지원센터에는 교육개발원, 직능원도 추가로 참여한다.

지난해부터 운영한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는 105곳에서 올해 354곳으로 확대한다. 102개교가 참여하는 연구학교는 학생선택형 교육과정 운영, 맞춤형 학습관리 등을 연구한다. 일반계고 178곳 등 252개교가 참여하는 선도학교는 교육과정 다양화와 학교 혁신사례를 발굴한다.

연구·선도학교 운영 2년 차인 올해는 고교학점제에 더욱 근접한 형태의 운영 방식을 모색하고 공·사립별, 지역별 대표 모델 도출도 한다. 일부 학교에서 시범운영 중인 고교학점제 수강신청 프로그램은 기능을 개선해 2020년 정식개통할 예정이다.

교육부
교육부[연합뉴스TV 캡처]

일반고에 학점제 도입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기존 '고교 교육력 제고사업' 중 고교학점제와 관련된 사업에 660억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아예 2020년 '고교학점제 기반조성 사업'으로 개편된다.

모든 교육청에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을 도입한다.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은 한 학교에서 진행하는 수업을 다른 학교 학생도 동시에 들을 수 있게 한 교육방식이다. 지금까지는 방과후 과정 등으로 진행됐지만 올해 충남교육청에서는 정규 교육과정으로 시범 편성할 계획이다.

교장(부장교사) 800명, 선택과목 직무연수 1천여명 등 교원 3천여명을 교육하고 교원 역할 변화에 대비해 대학원과 연계한 연수과정을 올해 신설한다.

도서관을 '러닝센터'로 바꾸고 학생들의 이동 동선도 최소화하는 등 학점제형 공간기준을 마련해 올해 교과교실제 도입학교부터 적용한다.

정부는 각계각층 인사 200여명으로 전국단위 고교학점제 지원단을 구성해 학점제를 알리는 등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