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해찬 "한국당, 5·18 망동 사과하고 해당 의원 출당시켜야"

송고시간2019-02-11 10:06

윤호중 사무총장, 미국으로 출국한 이 대표 공식입장문 대독

"천인공노할 망언…한국당, 무거운 책임 져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동행 방미 중인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당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한국당에 요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만약 그렇게 하지 않으면(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국민과 역사로부터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또 "2월 8일 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벌어진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발에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며 "그 행사는 5·18 진상규명 공청회가 아니라 5·18 모독회였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발표자의 천인공노할 망언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들이 한 발언이라 믿기 어려웠다"며 "민주당은 5·18의 역사적 사실과 숭고한 희생을 모독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은 이미 30년 전에 국회 광주진상조사특위와 청문회를 통해 역사적 사실로 밝혀졌고 그 결과에 따라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까지 내란·군사 반란죄로 구속돼 처벌받았다"며 "1997년부터는 5·18 민주화운동을 법정기념일로 정해 그 정신을 기려왔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런데도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해 온 지만원 씨를 국회의 공식 행사장에 불러서 발표자로 세우고 그에 동조했다"며 "한국당은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한국당, 5·18 망언 사과하고 해당 의원 출당시켜야"
이해찬 "한국당, 5·18 망언 사과하고 해당 의원 출당시켜야"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의 '한국당 의원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 관련 공식 입장을 대독하고 있다. 이 대표는 입장문에서 "자유한국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toadboy@yna.co.kr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