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RNewswire] 일본 록밴드 차이, 최고의 사진 및 동영상 편집 앱 픽스아트와 협력

송고시간2019-02-11 09:57

-- 팬들과의 창의적인 소통을 위함

-- 차이는 팬아트 대회를 시작함으로써 픽스아트의 창의적인 모바일 기반 커뮤니티를 보유하고 있는 그웬 스테파니 , 써티세컨즈투마스, 마룬5와 기타 뮤직 아티스트들의 대열에 합류

(샌프란시스코 2019년 2월 11일 PRNewswire=연합뉴스) 전 세계 최대의 창의성 플랫폼이자 소셜 편집 앱인 픽스아트(PicsArt[https://picsart.com/ ])는 일본 록밴드 차이(CHAI)와 협력하여 동 팬들에 "가와이"(일본어로 "귀엽다"라는 뜻)의 전통적인 개념을 재정의하도록 요청하는 팬아트 대회를 시작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차이는 픽스아트를 수백만의 밀레니얼 및 Z세대 크리에이터들과 소통하는 대형 모바일 플랫폼으로 활용하고 있는 그웬 스테파니[https://picsart.com/challenge/ecgwenstefanichristmas?hl=en ] ,써티세컨즈투마스[https://picsart.com/challenge/wap30stm ], 마룬5[https://picsart.com/challenge/ecmaroon5fanart?hl=en DJ스네이크[https://picsart.com/challenge/ectakitakifanart 유명 뮤직 아티스트들의 대열에 가장 최근 합류한 밴드이다.

도쿄에서 만들어진 록밴드 차이는 "가와이"의 개념을 재정의하기 위해 팬들이 그녀들의 앨범 이미지를 "리믹스"하도록 요청하는 픽스아트 편집 대회를 시작한다. 차이는 자신들과 자신들의 음악을 "네오-가와이"(일본어로 "새로운 귀여움"이라는 의미)로 정의하고 있으며 '긴 다리, 흰 피부와 커다란 눈'이라는 전통적인 일본 미인의 기준에서 벗어나려는 것이다. 차이는 이러한 운동을 촉진하기 위해 픽스아트의 스티커, 이미지 자산, 사진 손질 브러시, 편집 툴 등을 사용한 창의적인 오리지널 "네오-가와이" 편집 작품들을 위한 픽스아트 이미지 대회를 열 것이다.

태미 H. 남 픽스아트 COO는 "오늘날의 소셜미디어 지형은 아티스트들에게 팬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전례 없는 방식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제 아티스트들은 팬들이 창의적인 자기표현의 프로세스에 "합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한발 더 나아가기를 희망한다"면서 "차이는 픽스아트를 진정한 "팬덤 앱"으로 인정하며, 소셜미디어를 익숙하게 다루는 자신들의 전 세계 젊은 오디언스들이 특정 아티스트 혹은 밴드들에 대한 자신들의 사랑을 표현하는 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하며, 퍼트리도록 지원하고 있다. 팬들은 충분히 창의적으로 될 수 있으며, 모두가 한 곳에서, 마음이 같은 커뮤니티들과 협업하고, 아티스트들과 직접 소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이 팬아트 대회는 오늘 시작되며 일주일 동안 진행되어 2월 18일에 끝난다. 픽스아트는 2017년 말부터 MTV, 스와로브스키, 캐피털시티즈, 린지 스털링 등과 함께 수십 개의 뮤지션과 밴드들을 위한 팬아트 대회[https://picsart.com/brands/ 열어 왔는데 이를 통해 픽스아트 커뮤니티에서 수십만 개의 팬아트 작품이 제출되었으며 픽스아트 안과 밖에서 수백만 건의 소셜미디어 포스팅이 이루어졌다.

픽스아트

픽스아트는 전 세계 최대의 창의성 플랫폼으로서 매월 1억3천만 명 이상의 유저들과 인플루언서들의 활동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픽스아트 커뮤니티는 매월 거의 10억 개에 달하는 이미지와 동영상을 만들고, 리믹스하며, 공유함으로써 사진, 이미지, 스티커 등을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는 동 종 최대의 오픈 소스 콘텐츠 컬렉션이 되었다. 픽스아트는 30개의 언어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으며 iOS, 안드로이드와 윈도우즈 기기에서 가입할 수 있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가, 아르메니아, 로스앤젤레스, 베이징과 모스크바에 사무실이 있는 픽스아트는 세콰이어캐피털, DCM벤처즈, 인사이트벤처파트너즈와 시귤러거프앤드컴퍼니가 투자하고 있다. 지금 동 앱을 다운로드[https://picsart.com/apps/?_branch_match_id=623305252332308037 ]나 상세 정보가 필요할 경우 PicsArt.com 혹은 Picsart.com/brands/ 를 방문하기 바란다.

연락처 :

Kristin Tinsley - 홍보 담당 디렉터, 픽스아트

press@picsart.com

PicsArt Press Kit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800051/PicsArt_Logo.jpg

출처: 픽스아트

Japan Rock Band CHAI Partners with PicsArt, #1 Photo & Video-Editing App, to Creatively Engage with Fans

-- CHAI joins Gwen Stefani, Thirty Seconds to Mars, Maroon 5, and other music artists embracing PicsArt's mobile-native, creative community to launch fan art challenges

SAN FRANCISCO, Feb. 11, 2019 /PRNewswire/ -- PicsArt[https://picsart.com/ ], the world's largest creative platform and social editing app, today announced that it has partnered with Japanese rock band CHAI to launch a fan art challenge that asks fans to redefine the traditional concept of "Kawaii" ("cute" in Japanese). CHAI is the latest band to join other marquee music artists - including Gwen Stefani[https://picsart.com/challenge/ecgwenstefanichristmas?hl=en ], Thirty Seconds to Mars[https://picsart.com/challenge/wap30stm ], Maroon 5[https://picsart.com/challenge/ecmaroon5fanart?hl=en ], DJ Snake[https://picsart.com/challenge/ectakitakifanart ] and more - who recognize PicsArt as a massive mobile platform to reach millions of millennial and Gen-Z creators.

CHAI, a rock band that originated in Tokyo, is launching a PicsArt edit challenge encouraging fans to "remix" their album images to redefine the concept of "Kawaii." CHAI defines themselves and their music as "Neo-Kawaii" (meaning "new-cute" in Japanese) and are aiming to break free from the conventional Japanese beauty standards of 'long legs, pale skin, and big eyes.' To promote this movement, CHAI will run an image challenge on PicsArt using creative, original, "Neo-Kawaii" edits, including use of PicsArt's stickers, image assets, photo-enhancing brushes, edit tools, and more.

"Today's social media landscape offers artists unprecedented ways to communicate directly with fans; artists now want to go even further by enabling fans to join the process of creative self-expression," said Tammy H. Nam, COO of PicsArt. "CHAI acknowledges PicsArt as a true 'fandom app,' helping its global audience of young, socially savvy users create, share, and spread content that expresses their love for specific artists or bands. Fans can be fully creative, collaborate with a like-minded community, and engage directly with the artist, all in one place."

The CHAI fan art challenge kicks off today and runs for one week, ending on February 18. Since late 2017, PicsArt has hosted dozens of fan art challenges for musicians and brands[https://picsart.com/brands/ ], including MTV, Swarovski, Capital Cities, Lindsey Stirling and more, which have generated hundreds of thousands of fan art submissions from the PicsArt community and hundreds of millions of social impressions on and off PicsArt.

About PicsArt

PicsArt is the world's largest creative platform, powered by more than 130 million monthly active users and influencers. Every month, the PicsArt community creates, remixes, and shares nearly one billion images and videos, making it the largest open-source content collection of its kind, with free-to-edit photos, images, stickers, and more. PicsArt is available in 30 languages for free and as a subscription on iOS, Android, and Windows devices. Headquartered in San Francisco with offices in Armenia, Los Angeles, Beijing, and Moscow, PicsArt is backed by Sequoia Capital, DCM Ventures, Insight Venture Partners, and Siguler Guff and Company. Download[https://picsart.com/apps/?_branch_match_id=623305252332308037 ] the app now or visit PicsArt.com or Picsart.com/brands/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Info:

Kristin Tinsley - Director of Communications, PicsArt

press@picsart.com

PicsArt Press Kit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800051/PicsArt_Logo.jpg

Source: PicsArt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