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물에 적절한 복지를"…수족관 관리종합계획 연내 수립

송고시간2019-02-11 11:00

관람객 안전대책 강화하고 생물다양성 지원 등 수족관 공익기능 강화

해외의 한 수족관
해외의 한 수족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좁은 공간에 갇힌 물고기의 복지와 관람객의 안전을 향상하는데 초점을 맞춘 수족관 관리 정책이 처음으로 마련된다.

해양수산부는 11일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안전한 수족관을 만들고 수족관 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2020~2024)'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종합계획은 지난해 12월 개정된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으로 앞으로 5년마다 수립된다.

수족관은 지금까지 기준 시설과 전문인력 확보 등 일정 요건만 갖추면 등록하고 운영할 수 있었다. 그러나 적절한 서식 환경이 보장되지 않아 해양생물이 이상행동을 보이는가 하면, 최근에는 체험형 수족관에서 전염병 전파 우려가 커지면서 관람객 안전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이번 종합계획에 ▲ 수족관 내 해양생물의 적절한 서식 환경 확보 등 복지확대 방안 ▲ 수족관 관람객의 안전·보건 확보 방안 등을 담을 계획이다.

또한 수족관이 단순히 해양생물을 전시하는 역할에서 벗어나 종의 복원과 증식 등 공익적 기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밖에 ▲ 전문인력 양성·지원 방안 ▲ 수족관 관리·감독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 ▲ 해양생물 다양성 보전·연구·교육·홍보사업에 대한 시책과제 및 시행계획 등도 마련한다.

해수부는 전문가, 수족관 업계, 시민단체가 포함된 자문단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올해 말까지 종합계획을 세울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은 수족관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일관성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한 첫 계획으로서 의미가 있다"며 "해양생물의 복지확대, 생태계 복원연구 및 교육과 홍보 등 수족관의 사회적 역할 강화를 위해 체계적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