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C 박석민, 라오스 야구대표팀에 2천500만원 상당 용품 지원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박석민이 기부한 야구용품을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인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나르고 있다. [헐크파운데이션 제공]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박석민이 기부한 야구용품을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인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나르고 있다. [헐크파운데이션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박석민(34)이 또 통 크게 지갑을 열었다.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이사장으로 재직 중인 헐크파운데이션은 박석민이 라오스 야구대표팀에 2천500만 원 상당의 야구용품을 전달했다고 11일 소개했다.

이 전 감독은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을, 박석민의 고교 은사인 권영진 감독은 라오스 대표팀 감독을 각각 맡고 있다.

헐크파운데이션에 따르면, 박석민은 "스승이 라오스에서 고생하시는데 직접 가보지 못해서 항상 마음에 걸렸다"며 "뭐라도 도움을 드리고 싶어 후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라오스 야구대표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최초로 참가했다.

남녀 합쳐 대표 선수는 40명이고, 상비군 선수를 포함하면 150명 정도다.

이 전 감독은 "라오스 선수들이 '박석민이 누구냐'며 인터넷으로 석민이를 찾아보는 등 난리가 났다"고 전했다.

박석민은 지난달엔 절친한 선배 이승엽이 이끄는 이승엽장학재단에 5천만원을 쾌척하고 엔씨문화재단과 함께 구단 연고지역 8개 중학교 야구부에 1억원 상당의 야구용품도 기부했다.

그는 2016∼2017년엔 형편이 어려운 야구 후배 선수들과 지역 연고팀, 양산 밧줄 추락사 유가족에게 현금과 용품을 합쳐 4억원 이상을 기부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1 0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