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도읍 "부산시·경남도, 신공항·제2신항 모종의 거래"

송고시간2019-02-11 09:25

"제2신항 상생협약, 부산에 일방적으로 불리" 주장

질의하는 김도읍 의원
질의하는 김도읍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은 11일 부산신항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부산시와 경남도 '제2신항 관련 상생협약 체결식'이 무기 연기된 것과 관련 "협약 내용이 부산에 일방적으로 불리하고 협약을 둘러싼 주변 상황까지 급변해 부산이 협약을 체결해야 할 당위성이 전혀 없다"고 11일 밝혔다.

김 의원은 "부산시가 치열하게 제2신항 유치 경쟁을 벌이다 돌연 경남도에 모든 것을 양보하고 부산에 득 될 것 없는 협약을 체결하려는 배경에는 가덕도 신공항이 자리하고 있다는 해석이 중론이다"며 "부산시가 이런 굴욕적 합의를 하게 된 배경에는 최소한 부산시와 경남도 사이에 가덕 신공항과 제2신항을 두고 모종의 거래가 있었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대선 댓글 조작 사건으로 김경수 지사가 구속되면서 부산시는 가덕 신공항 추진과 관련 경남도에 어떠한 지원사격도 기대할 수 없게 됐다"며 "부산시가 '제2신항'이라는 확실한 눈앞 이익은 너무도 쉽게 포기하고 실익은 하나도 챙기지 못한 것은 정무적 판단 실패"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협약 추진 과정에서 지역주민, 어업인, 항운노조원 등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전혀 거치지 않고 졸속 추진함에 따라 지역주민 등 당사자들의 거센 반대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