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소청도·대이작도 '섬마을 100원 콜버스' 운행

송고시간2019-02-11 09:15

인천 섬마을 주민 행복버스
인천 섬마을 주민 행복버스

[인천시 제공]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버스와 택시가 없는 인천 옹진군 섬 지역에 주민이 1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콜버스가 도입됐다.

인천시와 옹진군은 11일 대이작도에서 '섬마을 주민 행복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

이 버스는 주민이 직접 전화로 부르고 100원을 내면 이용할 수 있으며 마을의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하루 8시간씩 운행한다.

소청도 3개 노선(소청선착장↔출장소·출장소↔소청등대·소청보건지소↔천연기념물)과 대이작도 3개 노선(선착장↔마을회관·마을회관↔작은풀마을·해양생태관↔계남마을)에서 시범운행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해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전체 주민수가 200∼300명에 불과해 대중교통이 없는 섬 주민의 불편을 덜기 위해 재정지원사업으로 버스 운행을 시작했다"며 "시범운행 결과를 고려해 노선 확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