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석면 1차 검진기관 16개 구·군 보건소로 확대

송고시간2019-02-11 09:16

슬레이트 지붕 철거 작업
슬레이트 지붕 철거 작업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는 3월부터 시내 16개 구·군 보건소를 석면 1차 검진기관으로 지정한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석면 질환 의심자는 양산부산대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를 찾거나 이동식 검진시설, 동래·연제·사상·사하구 보건소에서만 검진받아야 했다.

이번 조치로 내달부터 석면공장, 조선소, 슬레이트 밀집 지역에 거주했던 주민은 거주지 인근 보건소에서도 건강 영향조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시는 폐암, 석면폐증 등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의 과거 집중 사용시기와 잠복 기간을 고려할 때 2020년부터 2035년 사이에 관련 질환이 급증할 것으로 보고 이같이 조처했다.

보건소에서 진행하는 엑스레이 촬영과 설문지 작성을 거쳐 이상 소견이 있는 사람은 석면환경보건센터에서 정밀검진을 받게 된다.

석면환경보건센터에서 2008년 이후 지금까지 검진받은 1만8천545명 가운데 273명이 석면 관련 질환자로 판정받아 구제급여를 받고 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