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단속 시간·장소 수시 변경' 대구경찰 단속 고삐 죈다

송고시간2019-02-11 09:18

음주운전 단속
음주운전 단속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지방경찰청이 심야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최근 음주운전 처벌이 강화됐음에도 일부 운전자들의 계속된 음주운전으로 사고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은 이에 따라 11일부터 교통경찰, 기동대 등 가용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주·야간, 심야 가리지 않고 음주운전 단속에 나선다.

경찰서별로 단속 시간을 달리하고 장소도 수시로 변경하는 등 단속 효율을 높일 방침이다.

특히 유흥가, 식당가 주변 단속을 강화해 음주운전을 초기에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대구에서는 음주 교통사고로 13명이 사망했다.

오전 4시∼6시가 4명으로 가장 많고 오전 2시∼4시 3명, 오후 10시∼자정, 자정∼오전 2시가 각 2명이었다. 낮인 오후 2시∼4시에도 1명이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자신은 물론 선량한 다른 사람의 생명까지 빼앗는 중대한 범죄 행위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