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망언은 망언일뿐…역사왜곡은 다양한 해석 될 수 없어"

송고시간2019-02-11 07:53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5·18 모독' 비판

박원순 서울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모독' 파문과 관련해 "결코 있어서는 안될 망언이며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시장은 지난 10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곳도 아닌 민주주의의 전당이 되어야 할 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전면 부정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망언은 망언일 뿐이며, 역사 왜곡은 결코 다양한 해석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나온 발언과 이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한 발언을 모두 비판한 것이다.

박 시장은 "일본이 일제치하에 벌어진 일본군 성노예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할 때 우리는 이것을 망언이라고 부르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고 부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박 시장은 "저는 이 사안은 매우 엄중하다고 생각한다. 이는 대한민국의 법을 부정하는 일이며,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기 때문"이라며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확실한 공식 입장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