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총리, 기념품 경매 인기…수익금으로 갠지스강 정화

송고시간2019-02-10 21:07

5년간 외국 정상 등으로부터 받은 기념품 1천800여개 내놔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지난 5년간 외국 정상 등으로부터 받은 기념품 1천800여개를 경매에 부쳐 큰 호응을 얻었다.

경매 수익금은 갠지스강 정화에 쓴다고 신화통신 등이 10일 보도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AP=연합뉴스]

경매는 온-오프라인에서 2주간 진행됐으며, 모디 총리가 수실 코이랄라 네팔 전 총리에게 선물 받은 사자상의 경우 52만 루피(820만원)에 팔렸다.

또, 시초가 1만 루피(16만원)의 꽃병은 60만 루피(946만원)에 팔리는 등 많은 기념품이 예상 가격보다 훨씬 비싼 가격에 경매가 이뤄졌다.

총리실은 전체 경매 수익금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모디 총리는 구자라트주(州) 수석장관 재임 시절에도 기념품을 경매에 부쳐 수익금을 여학생 교육에 썼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