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정환-나현 연파' 박하민, 크라운해태배서 첫 우승

송고시간2019-02-10 20:47

박하민 4단
박하민 4단

[한국기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박하민(21) 4단이 2018 크라운해태배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하민은 10일 서울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크라운해태배 결승 2국에서 나현 9단에게 274수 만에 백 반집 승을 거뒀다.

9일 결승 1국에서도 나현을 181수 만에 흑 불계로 제압한 박하민은 종합 전적 2승으로 우승을 확정했다.

박하민은 지난달 26일 열린 대회 4강에서는 국내 최강자로 손꼽히는 박정환 9단에게 18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는 파란을 일으키며 결승에 올랐다.

당시 박정환은 국내 랭킹 1위였고, 크라운해태배 2연패를 노리던 상황이었다.

2월 현재 국내랭킹 36위인 박하민은 이 승리로 박정환 상대 전적을 2승 1패로 앞서게 됐다.

나현은 4강에서 2월 랭킹 1위 신진서 9단을 283수 만에 흑 불계로 꺾고 결승에 올라 주목받았지만, 신흥 강자로 부상한 박하민에게 가로막혀 우승을 놓쳤다.

만 25세(1992년생) 이하 프로기사들만 참가할 수 있는 크라운해태배 우승 상금은 3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1천2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시간누적방식으로 각자 10분에 추가시간 20초를 제공한다.

나현 9단
나현 9단

[한국기원 제공]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