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웨이 "보안문제 시정에 최대 5년 소요"…英 의회에 서한

송고시간2019-02-10 18:39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는 영국 정부가 우려하고 있는 보안 문제를 바로잡는 데는 최대 5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화웨이 통신장비사업 담당 라이언 딩 사장은 "화웨이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개선할 부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개선 작업은 달리는 열차의 부품을 교체하는 것과 같아서 최소 3년∼5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통신장비 사업 담당 라이언 딩 사장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통신장비 사업 담당 라이언 딩 사장

[신화통신=연합뉴스]

딩 사장은 이러한 내용의 서한을 지난달 29일 영국 의회에 보냈다.

딩 사장은 서한에서 "영국 정부가 이러한 점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며 화웨이가 향후 5년간 20억 달러(2조2천500억 원)를 투입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개선 사업을 하도록 이사회가 승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실시간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제품의 운영품질과 성능은 세계 최고"라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 해외정보국(MI6) 수장인 알렉스 영거 국장은 화웨이의 5G 이동통신 기술에 안보 우려를 제기했고, 이어 개빈 윌리엄슨 국방장관도 같은 뜻을 밝혔다.

딩 사장은 화웨이가 중국업체이지만, 중국 공산당의 지시를 따르는 것이 아니라며 중국 최대 로펌과 국제로펌을 통해 중국법에 대한 법률검토를 받았다고 서한을 통해 밝혔다.

그는 "특정 국가나 판매업체를 배제하는 것은 사이버보안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데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국의 브리티시텔레콤(BT)은 5G 네트워크 건설과 관련해 핵심 장비에서 화웨이를 배제하는 한편, 이미 구축한 3G, 4G 네트워크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제외하기로 했다.

영국 옥스퍼드대도 화웨이의 신규 연구 기부금을 받는 것을 중단했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