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부산?' 2032년 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 오늘 결정

송고시간2019-02-11 00:00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44년 만에 평양과 공동으로 하계올림픽을 개최할 도시는 서울일까, 부산일까.

대한체육회는 11일 오후 2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대의원 총회를 열어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설 도시를 결정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체육회는 하계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의 무기명 투표로 유치 신청 도시를 선정한다.

2032년 하계올림픽을 유치하겠다고 도전장을 낸 도시는 서울특별시와 부산광역시.

1988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한 서울시는 지난해 말 평양시와 2032년 남북올림픽 동시 개·폐막식을 열겠다고 밝혔고, 부산시도 지난달 28일 시의회 본회의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대회 부산·평양 공동개최 유치 동의안'을 채택했다.

체육회 유치도시 선정 평가위원회는 지난달 23∼25일 두 도시의 현장 실사를 마쳤고, 같은달 31일 체육회 이사회에 실사 결과를 보고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는 막대한 국비가 들어가는 국제 대회 유치 관련한 안건을 심의·의결한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5일 김일국 북한 체육상과 함께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를 방문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 유치의향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2032년 올림픽 유치에 관심을 보이는 나라는 남북한 외에 독일, 중국,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ebo@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