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영록 전남지사 "5·18 공청회 망언은 시대착오적 만행"

송고시간2019-02-10 17:55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에 참석한 지만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에 참석한 지만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김영록 전남지사는 10일 "극우세력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공청회에서 자행한 5·18 민주화운동 폄하 발언 및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사죄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 "5·18은 이미 역사적 평가가 끝났고 매년 5월 18은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으며 관련 기록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만원과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거룩한 피와 희생으로 이룬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이자 시대착오적인 만행"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날조한 이들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며 "공청회를 방치한 한국당도 공당으로서 이런 일이 반복하지 않도록 각성하라"고 촉구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