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해안서 멸종위기 상괭이 사체 잇따라 발견

송고시간2019-02-10 16:28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해안에서 멸종 위기종인 돌고래 '상괭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다.

제주 해안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
제주 해안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1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제주시 애월읍 하귀1리포구 동쪽 해안 갯바위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이 돌고래는 몸길이 170㎝가량의 수컷 상괭이로 확인됐다.

이어 이날 낮 12시 33분께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앞 해안에서도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 이 상괭이는 몸길이 110㎝인 암컷이었다.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 김병엽 교수는 이날 발견된 상괭이 둘 다 죽은 지 7∼10일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했다.

해경은 불법포획 흔적이 발견되지 않자 상괭이 사체를 읍사무소에 인계했다.

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는 국제보호종인 만큼 바다에서 다친 것을 발견하거나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때는 조속히 구조할 수 있도록 해경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우리나라 남·서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상괭이는 조선시대 어류학서인 정약전의 '자산어보'에서 '상광어'와 '해돈어'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얼굴 모양이 사람이 웃는 것처럼 생겼다고 해서 '웃는 돌고래'라고도 불린다.

개체 수가 줄어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의 보호종, 우리나라의 보호대상해양생물 등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