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강산 남북 민간교류행사에 황영철 한국당 의원 참가

송고시간2019-02-10 15:55

'새해맞이모임' 위해 방북…민주당 설훈·노웅래·임종성·심기준 의원도 동행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올해 처음 열리는 남북간 민간교류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의원이 방북한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는 오는 12~13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황영철 한국당 의원이 참석한다고 10일 밝혔다.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

(계룡=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10월 18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육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하고 있다. 2018.10.18

민화협 측은 "정파와 이념을 초월해 민족화해와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고자 하는 민화협의 설립 취지에 따라, 보수정당에서는 10여년 만에 황영철 의원이 처음으로 방북해 행사의 의미를 살리고 민족 동질성 회복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2013∼2015년 민화협의 공동상임의장을 지냈다.

행사에는 이 밖에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설훈·노웅래·임종성·심기준 의원, 김병내 광주광역시 남구청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일 행사에 참여하는 260여 명에 대한 방북을 승인했다.

김홍걸 의장은 "이번 행사는 지난해 11월 남북 민화협이 금강산에서 개최한 연대 및 상봉대회 이후 남측의 각계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남북행사로는 10여년 만에 처음"이라며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anfour@yna.co.kr

연설하는 김홍걸 남측 민화협 회장
연설하는 김홍걸 남측 민화협 회장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11월 3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남북 민화협의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연대모임'에서 김홍걸 남측 민화협 회장이 연설하고 있다. 2018.11.5 [민화협 제공] pho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