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모독' 공청회 파문 확산일로…각계 비판성명 이어져

송고시간2019-02-10 14:54

광주 5개 구청장·미주 5·18동지회 규탄 목소리

국회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 참석한 지만원 씨
국회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 참석한 지만원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의원들이 국회에서 지난주 개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두고 10일 각계의 비판성명이 잇따랐다.

광주 5개 구청장은 이날 구청장협의회 이름으로 성명을 내 "한국당 일부 의원과 5·18 왜곡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지만원이 광주민주화운동 정신과 역사를 부정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구청장협의회는 "5월 영령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한 민주주의 역사를 짓밟는 세력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미주지역 5·18광주민중항쟁동지회도 사회관계망(SNS) 매체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북미지역 민주인사들은 지만원과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미주 5·18동지회는 "오월 영령과 광주시민을 모독하고 국민을 우롱한 자들은 머리 숙여 사죄하라"며 "국민 희생으로 세운 민주공화국에서 그것도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국회의원이 역사 왜곡에 앞장선 현실에 분노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개입했다'고 주장해온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해 공청회를 열었다.

육군 대령 출신인 한국당 이종명(비례대표) 의원은 공청회에서 "80년 광주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며 "다시 (폭동으로) 뒤집을 때"라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공청회에 참석한 같은 당 김순례 의원도 "조금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가세했다.

지만원 씨는 "5·18은 북괴가 찍어서 힌츠페터를 불러 독일 기자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것"이라며 북한군 개입설 거듭 제기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