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자국산 SF영화에 열광…'유랑지구' 2천300여억 수입

송고시간2019-02-10 13:52

최대 명절 춘제에 대박 행진…'우주 굴기' 효과 톡톡

중국 SF영화 '유랑 지구'
중국 SF영화 '유랑 지구'

[신랑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인류 최초로 달 뒷면의 탐사선 착륙에 성공한 데 이어 미국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를 지향한 자국산 공상과학(SF) 영화에 열광하고 있다.

이를 두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지도부가 우주 개발 종주국인 미국을 따라잡겠다는 '우주 굴기'를 야심 차게 추진하는 가운데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중국의 설)에 의도적으로 관련 자국산 영화를 상영해 애국심을 부각한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10일 웹사이트 마오옌 집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현지시간)까지 춘제 연휴 닷새간 중국산 SF 영화 '유랑지구'(流浪地球·The Wandering Earth)의 입장 수입은 14억 위안(한화 2천321억원)에 달했다.

마오옌은 '유랑지구'가 중국 극장가의 최대 특수인 춘제에 가장 흥행한 영화 중의 하나로 관객과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영화는 태양이 죽어가 인류의 생존이 위협받자 중국인 우주비행사가 아들과 함께 지구를 구해내는 이야기다. 최고 권위의 SF 문학상인 휴고상을 받은 류츠신의 단편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중국 SF 영화 '유랑지구'
중국 SF 영화 '유랑지구'

[신랑망 화면 캡처]

광둥(廣東)성의 SF 영화광인 저우잉썬은 "이 영화는 뛰어난 스토리와 전문적인 제작 과정 덕분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남방과기대학의 우옌 교수는 "유랑지구의 성공은 중국의 공상과학이 단순한 문학에서 벗어나 영화를 포함한 복잡한 창작 형태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고품질 작품, 시장 확대, 대규모 재정 투입, 공상과학 팬이 성공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신화통신은 매혹적인 스토리, 특수 효과와 더불어 가족주의, 영웅주의, 애국심 또한 중국인 관객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고 평가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