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개헌, 창당이후의 비원"…당대회서 역설

송고시간2019-02-10 13:46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0일 자민당 당 대회(전당 대회)에서 개헌을 '창당 이후의 비원(悲願)'이라고 표현하며 개헌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도내에서 열린 제86회 자민당 당 대회에서 총재연설을 통해 "드디어 창당 이후의 비원인 헌법개정에 힘쓸 때가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위대는 지금 가장 신뢰받는 조직이 돼 있다"며 "헌법에 제대로 (자위대의 존재에 대해) 명기해 위법논쟁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정치의 장에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민당 전당대회서 연설하는 일본 아베 총리
자민당 전당대회서 연설하는 일본 아베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자민당 당 대회(전당 대회)에서 총재연설을 하고 있다. 2019.2.10 bkkim@yna.co.kr

아베 총리와 자민당은 평화헌법 규정인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조항을 추가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개헌안을 제시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그간 여러 차례 2020년 시행을 목표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었다.

자민당은 이날 당 대회에서 ▲ 국민 여론을 상기해 새로운 시대에 맞는 개헌에 길을 낸다 ▲ 총력을 다해 통일지방선거에서 필승하고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올해 운동방침을 채택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총재연설을 통해서도 올해 여름 열리는 참의원 선거에 대해 "눈을 부릅뜨고 싸워내겠다. 그 선두에 서겠다"고 강조했으며 4월의 통일지방선거와 관련해 "힘을 모아 승리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12년 전에는 자민당이 참의원 선거에서 참패했다. 당시 총재였던 내 책임에 대해 한시도 잊은 적 없다"며 "정치가 안정을 잃어 그 악몽 같은 민주당 정권이 탄생했다.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논란이 되는 후생노동성 통계 문제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검증해서 재발 방지에 전력을 다하는 것으로 책임을 이행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작년 10월 사이타마 현의 육상자위대 아사카 훈련장에서 열린 자위대 사열식에 참석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작년 10월 사이타마 현의 육상자위대 아사카 훈련장에서 열린 자위대 사열식에 참석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