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요미우리 스프링캠프에 8일 동안 관중 10만명 몰려

요미우리 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훈련 모습 [요미우리 구단 SNS 캡처]
요미우리 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훈련 모습 [요미우리 구단 SNS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프로야구 최고 명문 구단인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스프링캠프 훈련 8일 동안 관중 10만명을 모았다.

스포츠호치 등 현지 매체들은 10일 "총 10만 2천명의 야구팬이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요미우리 선수들의 훈련장인 일본 미야자키 선마린스타디움을 방문했다"며 "특히 9일엔 2만4천명이 경기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스포츠호치는 "휴식일을 제외하면 8일 동안 10만 관중, 하루 평균 1만 2천명이 모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요미우리는 팀 훈련, 청백전 위주의 1차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타팀들과 연습 경기는 2차 스프링캠프지인 일본 오키나와로 이동해 진행한다. 자체 훈련만으로 하루 평균 1만명 이상의 구름 관중을 모으는 건 이례적이다.

최근 3년 동안 리그 우승에 실패한 요미우리는 지난 시즌 직후 공격적인 행보로 야구팬들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하라 다쓰노리 감독이 4년 만에 복귀했고,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의 우완투수 이와쿠마 히사시도 영입했다.

스포츠호치는 "야구팬들의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라며 "요미우리 구단 역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1차 스프링캠프부터 구름 관중을 모으고 있다"고 설명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0 0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