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건군절' 경축공연 보며 '엄지 척'·'기립박수'

송고시간2019-02-09 20:50

'우리의 국기' 합창 공연에 앙코르 요청…리설주 따라부르기도

'우리의 국기' 공연에 엄지손가락 치켜든 김정은
'우리의 국기' 공연에 엄지손가락 치켜든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71주년 건군절을 맞아 인민무력성을 방문한 영상을 편집한 25분 분량의 기록영화를 방영했다. 김 위원장이 노래 '우리의 국기' 공연 중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기뻐하고 있다. 2019.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우리의 남홍색 깃발 창공 높이 날릴 때, 바라보며 높뛰는 심장 애국의 피로 끓어라. 거세찬 펄럭임에 조국의 숨결 어리고, 목숨처럼 소중한 기폭에 인민의 운명 실었네."

북한 인민군 창건 71주년을 맞은 8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별관에서 진행한 경축공연에서 '우리의 국기' 반주 음악이 흘러나오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면에 미소를 지었다.

조선중앙TV가 9일 방영한 25분 분량의 영상에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무대 맞은편 2층에 마련된 귀빈석의 자주색 소파에 앉아 공훈국가합창단의 공연을 지켜보는 모습이 담겼다.

김 위원장 부부는 소파에 나란히 앉아 공연 내내 노래에 맞춰 손뼉을 쳤다. 김 위원장은 소파 끝에 걸터앉아 난간에 팔을 기댄 채 공연을 관심 있게 지켜봤고, 리 여사는 노래 가사를 따라부르기도 했다.

'우리의 국기' 공연에 엄지손가락 치켜든 김정은
'우리의 국기' 공연에 엄지손가락 치켜든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71주년 건군절을 맞아 인민무력성을 방문한 영상을 편집한 25분 분량의 기록영화를 방영했다. 김 위원장이 노래 '우리의 국기' 공연 중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기뻐하고 있다. 2019.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은 특히 애정을 가진 '우리의 국기'를 다시 한번 불러달라고 합창단에 요청했으며, 이 노래가 다시 한번 공연장에 울려 퍼지자 김 위원장 부부는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갈채를 보냈다.

'우리의 국기'는 국가제일주의를 설파할 목적으로 북한이 올해 신년에 공개한 노래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월 1일자 지면에는 김 위원장의 친필 서명이 담긴 악보가 실리기도 했다.

북한 71주년 건군절 경축공연장에 나온 김여정
북한 71주년 건군절 경축공연장에 나온 김여정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71주년 건군절을 맞아 인민무력성을 방문한 영상을 편집한 25분 분량의 기록영화를 방영했다.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공연을 관람 중인 2층에서 김여정 당 제1부부장(붉은 원)이 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2019.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의 바로 왼편에는 최룡해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1인용 소파에 앉아서 공연을 관람했고, 그 옆으로 약간 간격을 둔 채 리수용·김평해·태종수·오수용·김영철 부위원장 등 당 간부들이 일렬로 앉아있었다.

김영철 부위원장 왼쪽으로는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한 손에 핸드백을 쥔 채 서 있었다. 카메라에 잡힌 화면에는 김여정 제1부부장의 소파가 보이지 않았다.

건군절 경축공연 무대에 오른 현송월
건군절 경축공연 무대에 오른 현송월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71주년 건군절을 맞아 인민무력성을 방문한 영상을 편집한 25분 분량의 기록영화를 방영했다. 이날 방영된 기록영화에는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장이 경축공연 무대에 오른 모습이 포착됐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합창단이 김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우리의 국기'를 다시 노래하기 직전에는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무대에 올라 이날 공연 지휘를 맡은 장룡식 공훈국가합창단장 겸 수석지휘자를 소개하는 모습도 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공연에서는 관현악 '빛나는 조국'을 비롯해 '최고사령관 동지 건강을 축원함', '김일성 원수께 드리는 노래', '내가 지켜선 조국', '장군님 가까이엔 병사가 산다네', '전사의 길', '당이여 나의 어머니시여'와 같은 곡들이 무대에 올랐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