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평창올림픽 역사 끝나지 않아…한반도 평화 가꿀 것"(종합)

송고시간2019-02-09 21:03

평창올림픽 1주년 기념식…"2차 북미정상회담, 평창올림픽의 선물"

"강원도, 남북 동해선 철도·강호축 철도 완성되면 기회의 땅 될 것"

축하공연 관람하는 이낙연 총리
축하공연 관람하는 이낙연 총리

(강릉=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저녁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 대축제에서 축하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2019.2.9 kimsdoo@yna.co.kr

(평창·강릉=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평창올림픽의 역사는 끝나지 않았다"며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우리의 저력은 결코 시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식에 참석, "평창올림픽은 역사상 가장 성공한 동계올림픽이 됐다"며 "평창올림픽은 기적 같은 성공의 역사였고, 한반도를 긴장에서 평화로 바꾸었다"고 말했다.

이어 "평창올림픽으로 남북정상회담이 3차례 이어졌고 북미정상회담이 역사상 처음으로 열렸다"며 "평창올림픽은 조국 분단의 역사를 새로 쓴, 새로운 역사"라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우리는 평창올림픽이 선물한 자랑스러운 역사를 간직하고 발전시킬 것"이라며 "자원봉사 문화를 성숙시키고, 동계스포츠를 육성하며, 올림픽 시설 사후 활용에 지혜를 더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우리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불굴의 정신을 간직할 것"이라며 "특히 한반도의 평화를 만들고 가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평창올림픽의 선물로 이달 말 열리는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더 단단하게 다질 것"이라며 "우리는 남과 북이 서로 죽이고 미워했던 냉전의 과거를 극복하고, 핵 없는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의 미래를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하나였던 남과 북을 다시 하나로 만들려는 우리의 노력은 결코 지치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이 평창올림픽이 우리에게 남겨준 숙제다. 그 숙제를 함께 완수하자"고 했다.

이 총리는 이어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 대축제에서 "기적 같은 평화의 여정이 바로 여기 강원도에서 출발했다"며 "앞으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고 남북 간 동해선 철도가 연결되면, 강릉선 KTX가 개통된 데 이어 강원-호남의 강호축 철도가 완성된다면, 강원도는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강원도는 이제 더 이상 변방이 아니다"라며 "역사는 강원도를 한반도 평화의 발신지이자 민족 공동번영의 전진 기지로 기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화 비둘기 바라보는 이낙연 총리
평화 비둘기 바라보는 이낙연 총리

(평창=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부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종이비둘기를 날린 뒤 박수치고 있다. 2019.2.9 kimsdoo@yna.co.kr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