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산소각장 공론화 시민토론회…계속추진 찬성·중단 입장 팽팽

송고시간2019-02-09 17:20

"중단할 경우 처리비 부담 시민에 돌아가" vs "폐기물 감량·자원화하는 게 대안"

서산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 1차 시민토론회
서산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 1차 시민토론회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베니키아호텔에서 '서산 자원회수(소각) 시설 공론화 시민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9일 오후 충남 서산시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서산 자원회수(소각) 시설 공론화 시민토론회'에서는 시설 계속 추진 찬성과 중단 입장이 팽팽히 맞섰다.

안성원 한국환경공단 에너지설계팀장은 "서산시는 소각시설 설치계획 수립 후 모든 법적 절차를 거쳐 5년 만에 현재 입지를 결정하고 착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현재 계획 중인 시설은 선진국에서 생활폐기물처리시설로 상용화한 것으로, 세계적으로 인증된 것"이라고 밝혔다.

안 팀장은 "공론화 결과 중단으로 나올 경우 생활폐기물 처리시설 필요성에 따라 처음부터 다시 절차를 밟아야 해 많은 시간이 필요하며 또 다른 갈등의 시작일 수 있다"며 "해마다 증가하는 폐기물 위탁처리비 부담은 고스란히 시민에게 돌아간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백윤 서산 환경파괴시설 백지화연대 집행위원장은 "많은 예산이 소요되고 대기오염 우려가 큰 소각장은 발생하는 쓰레기양을 절반으로 줄이면 필요 없는 시설이 될 것"이라며 "서산의 쓰레기처리 대안은 생활폐기물을 감량화하고 자원화하는 전처리시설"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광역소각장을 만들어 인근 당진시 쓰레기까지 가져와 하루 200t을 태우는 것보다 시대적 흐름에 맞게 생활 쓰레기 감량화 노력을 기울이고 전처리시설을 도입해 40t만 처리하는 것이 미래 서산을 위해 합리적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참여단은 이날 1차 토론회에 이어 14일 서울 마포자원회수시설과 양천자원회수시설을 둘러보는 현장답사 활동을 거쳐 16일 2차 토론회를 열고 최종 도출된 의견을 공론화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신기원 공론화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시민참여단이 토론회를 거쳐 어떤 결정을 낼지 현재로서는 아무도 모른다"며 "여러분이 토론과 숙의 과정을 통해 서산시 쓰레기처리에 대한 합리적인 미래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을 내릴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min36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