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인 보이콧'에 어수선한 한국당 전대…일부 주자 주말 표밭갈이

송고시간2019-02-09 17:05

'보이콧 선언 6인' 중 5인 일정 생략·최소화 속 '숙고'

오세훈·황교안, 나란히 TK 찍고 제주…吳 "당대표 돼 할 일 많다"

홍준표 "전대, 이대로 진행되면 '배박' 친목대회"…'페북 정치' 집중

12일 후보등록일까지 '보이콧 6인' 입장 변화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6명의 당권 주자가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일부 주자들은 주말인 9일에도 예정된 전대 레이스 일정을 소화했다.

오 전 시장과 홍 전 대표 등 주요 주자들이 일단 전대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당권경쟁 구도가 크게 출렁이는 가운데 오는 12일 후보등록일까지 각 주자의 입장이 변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특히 보이콧을 선언한 심재철·안상수·오세훈·정우택·주호영·홍준표 등 6명의 당권 주자는 이르면 10일 직접 만나 전대 룰과 보이콧 지속 여부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자리에 모인 당권 주자
한자리에 모인 당권 주자

(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8일 오후 경북 포항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 의정보고대회에 참석한 당권 주자들이 당원에게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안상수 의원, 심재철 의원, 김진태 의원, 박명재 의원, 정우택 의원, 주호영 의원, 황교안 전 총리. 2019.2.8 psykims@yna.co.kr

오 전 시장은 9일 오전부터 경북 영덕과 영주의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해 당원들을 만나 민심을 청취한 데 이어 제주도로 이동해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다.

오 전 시장은 영덕·영주 당원협의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은 재판이 끝나기 전에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진정으로 박 전 대통령을 살릴 수 있는 길은 총선승리와 정권탈환으로 역사적 재평가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당대표가 되어 할 일이 많다. 봉사하고 일하며 국민의 마음을 얻을 자신이 있다"며 "(2011년 서울시장 사퇴 이후) 8년 6개월 동안 벌을 섰으니 이제 일하고 싶고, 일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발언하는 오세훈 전 시장
발언하는 오세훈 전 시장

(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8일 오후 경북 포항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 의정보고대회에 참석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2.8 psykims@yna.co.kr

전날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27 전당대회를 예정대로 진행키로 한 것에 강력히 반발해 다른 당권 주자들과 함께 보이콧을 선언한 뒤 나온 발언으로, 아직 당권 레이스를 완전히 포기한 것은 아니라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오 전 시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권 주자 6명이 단일대오로 전대를 보이콧하겠다는 게 현재까지의 공식 입장"이라며 "오늘까지 마련된 일정들은 미리 당원들과 약속을 해놓은 것이라 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외부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숙고 중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까지 페이스북에 3건의 글을 연달아 올리면서 2·27 전대 일정을 강행키로 한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대로 전대가 진행된다면 화합 전대가 아니라 '배박'(배신 친박), '구박'(옛 친박)의 친목대회가 될 뿐"이라며 "당대표 후보자 검증을 피하면 당의 자산이 아니라 당의 시한폭탄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대위의 무책임이 파행 전당대회로 몰고 가고 있어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기념사진 찍는 황교안 전 총리
기념사진 찍는 황교안 전 총리

(구미=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총리가 9일 오후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2.9 psykims@yna.co.kr

전대 보이콧 입장을 밝힌 안상수 의원은 충남 예산에서 열린 홍문표 의원 의정보고회에 참석하고, 주호영 의원은 대구 북구을 당협 주민간담회만 소화하는 등 일정을 최소화했다.

심재철·정우택 의원은 주말 외부 일정을 잡지 않았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대구·경북(TK)을 찾아 정통 보수 민심을 겨냥한 표밭갈이에 집중했다.

황 전 총리는 이철우 경북지사와 오찬을 한 뒤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 이어 오 전 시장과 마찬가지로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다.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 생가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일정을 조정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제가 양보할 수도 있는데 당이 정하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라가겠다"고 답했다.

황 전 총리 측은 전날 캠프 대리인이 참석한 룰미팅에서도 전당대회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총리 측은 통화에서 "외부 이슈 때문에 우리 당 전대 로드맵이 변경되는 것은 당원과 국민에 대한 약속을 저버리는 것"이라며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지방선거에 패한 트라우마를 이번에도 그대로 가져가는 것 또한 제1야당의 모습으로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은 김진태 의원도 울산과 부산, 경남 양산을 돌며 당심을 공략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전대 보이콧을 선언한 6명의 주자를 겨냥해 "그만 징징거리고 들어오기 바란다. 할 만큼 했다"며 "(전대 경선에) 들어와서 멋지게 경쟁해보자. 이제 와서 이렇게 빠지면 제일 서운한 사람은 나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특정인을 위한 전대 룰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2년 전 대선 경선 때 홍준표 한 사람을 위해 룰을 정한 적이 있었는데 난 그것도 참고 견딘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2017년 한국당의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한 바 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