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멸종위기 '갯게'의 겨울잠…내시경 카메라로 첫 촬영

송고시간2019-02-10 12:00

한려해상국립공원 해안가서 발견…갯게 연구·보호에 활용

서식굴 맨 안쪽에서 발견된 갯게
서식굴 맨 안쪽에서 발견된 갯게

[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갯게'가 겨울잠을 자는 모습이 최초로 포착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10일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도 해안가에서 해양 생태계 조사 중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갯게의 동면 모습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양 생태계 조사를 하던 연구진은 지난달 14일 내시경 카메라를 이용해 갯게 서식굴의 모양과 온도 등을 측정하고 갯게의 동면 모습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갯게는 개체 수가 적어 매우 드물게 발견되는 희귀종으로, 갯벌이 있는 조간대(만조 때 해안선과 간조 때 해안선 사이) 돌무더기나 하구 근처 도랑, 습지 등에 구멍을 파고 산다. 환경 변화에 민감한 지역에 서식해 멸종위기에 놓여 있다.

갑각의 길이는 4㎝ 정도이고 너비는 5㎝ 정도다. 집게다리가 크고 억세게 생긴 게 특징이다.

연구진이 발견한 갯게의 서식굴은 입구 너비가 7∼10㎝, 길이는 100㎝에 달했고 지면으로부터 깊이는 30∼50㎝였다. 입구에서부터 안쪽으로 불규칙적으로 구부러진 모양이었다.

서식굴은 여름철에는 개방되지만, 겨울철에는 입구 부분이 낙엽, 풀, 흙 등으로 덮이고 맨 안쪽에 갯게가 동면하는 공간이 있다.

서식굴 외부 온도가 3∼10도 범위에서 변해도 동면 공간은 5∼6도로 유지된다. 갯게가 급격한 온도 변화에도 체온을 유지하기 위한 생존 전략으로 분석된다.

연구진이 서식굴 안쪽으로 내시경 카메라 조명을 비추자 갯게는 약 5분 동안 천천히 움직이다가 곧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외부 자극에 반응할 수 있는 상태의 동면임을 보여준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갯게의 동면 영상을 갯게 생태 연구와 개체군 보호, 복원 사업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상규 국립공원공단 책임연구원은 "이번 조사는 갯게의 겨울철 생존 전략을 밝히고 서식지 복원을 위한 과학적인 자료와 영상 자료를 취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갯게의 서식굴 입구
갯게의 서식굴 입구

[환경부 제공]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