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 국왕 한마디에…우본랏 공주 '총리 출마 파문' 없던 일로

송고시간2019-02-09 15:43

탁신계 정당 "'공주 총리출마 반대' 국왕 칙령 따를 것"

마하 와치랄롱꼰 태국 국왕
마하 와치랄롱꼰 태국 국왕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 타이락사차트당은 9일 우본랏 라차깐야(67) 공주의 총리 출마에 대해 마하 와치랄롱꼰 국왕이 반대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국왕의 명령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본랏 공주의 총리 후보 출마가 가져온 태국 총선 정국의 파장은 만 하루 만에 해프닝으로 끝나게 됐다.

타이락사차트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당은 국왕과 왕실 일가에 대한 충성심을 갖고 국왕의 칙령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와치랄롱꼰 국왕은 전날 밤 왕실 칙령을 통해 자신의 누나인 우본랏 공주가 3·24 총선에서 '탁신계 정당' 후보로 총리직 도전에 나서기로 한 데 대해 "왕실의 일원이 현실 정치에 참여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우본랏 공주는 1972년 미국인과 결혼하면서 왕족 신분을 포기한 평민이라며 총리 선거 출마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으나, 타이락사차트당이 국왕의 뜻에 따라 후보 지명을 철회키로 함에 따라 사실상 출마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태국은 1932년부터 입헌군주제를 채택하고 있지만 국왕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가 절대적이며, 현실정치에서도 국왕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