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시·장소 정해진 북미정상회담…비핵화 성과 기대 키우는 靑

송고시간2019-02-09 14:44

북미 추가 실무협상 합의에 "반드시 성과 내겠다는 의지" 해석

문대통령 중재역 결실 주목…종전선언 합의 가능성 등 예의주시

북미정상, 베트남 다시 만나 종전까지 선언할까 (CG)
북미정상, 베트남 다시 만나 종전까지 선언할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북한과 미국이 오는 27∼28일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지까지 확정하자 한반도 비핵화의 성패를 가를 이번 회담에 청와대가 기대감을 키우는 모습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글을 올려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 양측이 하노이에서 회담을 열기로 한 것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6일부터 사흘간 평양을 방문해 벌인 실무협상 결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회담 날짜에 이어 구체적인 장소가 확정되자 청와대는 이를 반기는 분위기다.

북미가 구체적인 회담 개최지에 합의한 것은 의전 등 정상회담 실무준비가 원만히 이뤄지고 있다는 징표로 해석된다.

이는 앞으로 남은 기간 비핵화 조치 및 상응조치 등 핵심 의제에 대한 견해차를 좁히는데 집중할 것이라는 관측으로 이어진다.

비건 대표가 2차 정상회담에 앞서 실무협상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추가로 만나 협상하기로 한 것도 청와대가 긍정적으로 해석할 만한 대목이다.

평양에서 돌아온 비건
평양에서 돌아온 비건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차 평양을 다녀온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지난 8일 오후 숙소인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나와 모처로 향하고 있다. utzza@yna.co.kr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북미가 실무협상을 추가로 하겠다는 것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반드시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가 아니겠는가"라며 "북미정상회담 준비가 잘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가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해 "방북 협의가 생산적이었다"고 말한 것도 청와대의 이러한 관측과 일맥상통한다고 할 수 있다.

청와대로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까지 남은 기간 구체적인 비핵화 방식과 그에 따른 상응조치와 관련한 북미 간 이견을 물밑에서 조율하는 데 더욱 공을 들일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강조해온 '중재역'을 이어감으로써 북미 정상의 성공적 담판을 뒷받침한다는 것이다.

비건 대표가 방북 이틀 전인 4일에 이어 이날 오후 청와대를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하고 북한과의 실무협상 결과를 공유하는 것도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북미 간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종전선언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 직후 미중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제기될 때만 해도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베트남으로 향해 남·북·미·중 정상이 모여 종전선언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달 중 미중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러한 가능성은 작아진 상황이다.

그러나 종전선언 문제가 2차 북미정상회담의 핵심 의제가 될 확률이 높은 상황에서 4자 종전선언의 가능성이 닫혔다고 단정하기는 일러 보인다.

북미가 비핵화 상응조치의 하나로 적대관계 청산과 새로운 관계 정립을 본격화하고자 한다면 추후 남·북·미·중 정상이 모여 종전을 선언한다는 내용이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담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