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DIY 제품 지고 고급형·완제품 뜬다"

송고시간2019-02-11 06:00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초콜릿 소비도 연인을 위해 직접 만들어주도록 나온 'DIY(Do It Yourself)' 제품보다 완제품에 고급형이 인기를 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몇년 동안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DIY 초콜릿은 간편화와 고급화를 추구하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예전보다 덜 팔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픈마켓 옥션은 밸런타인데이를 앞둔 지난 1월 25일부터 2월 7일까지 2주간을 기준으로 최근 5년(2015∼2019년)간 초콜릿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DIY 초콜릿은 비중은 점차 줄어든 반면 완제품과 프리미엄 제품은 늘어났다고 11일 밝혔다.

2015년만 해도 전체 초콜릿 판매량에서 41%의 비중을 차지했던 DIY 초콜릿은 올해 11%로 뚝 떨어졌다. 반면 완제품 일반 초콜릿 비중은 39%에서 51%로 높아졌고, 수입 초콜릿도 11%에서 22%로 뛰었다. 막대형 초콜릿 판매 비중도 9%에서 16%로 증가했다.

판매량 증가율은 완제품과 프리미엄 초콜릿이 월등히 높았다.

수입 초콜릿 판매량은 지난 5년 사이에 2배 이상 늘었고 일반 초콜릿(40%)과 초코바(84%)도 두 자릿수 증가했다.

반면 DIY 초콜릿 판매량은 5년 전과 비교하면 69% 감소했다.

옥션 관계자는 "밸런타인데이 주 소비층인 20∼30대의 입맛이 고급화되고 간편성이 중시되면서 직접 만드는 제품 대신 완제품이나 모양·포장에서 차별화되는 수입 초콜릿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입 초콜릿 제품
수입 초콜릿 제품

[옥션 제공=연합뉴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