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국대 연구팀, 기미·주근깨 억제 원리 규명

송고시간2019-02-08 17:46

건국대학교 생명과학특성학과 신순영 교수
건국대학교 생명과학특성학과 신순영 교수

[건국대학교 자료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국내 대학 연구팀이 기미·주근깨 등 피부 색소침착을 조절할 수 있는 원리를 밝혀냈다.

8일 건국대에 따르면 이 학교 상허생명과학대학 생명과학특성학과 신순영 교수 연구팀은 멜라닌 색소 합성을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을 발견했다.

멜라닌 색소는 자외선을 흡수해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피부가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돼 멜라닌 색소가 과도하게 생성될 경우 기미나 주근깨, 검버섯 등 색소침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앞서 신 교수 연구팀은 식물에서 추출한 활성 물질인 아제라린(Agerarin)이 멜라닌 색소 합성을 유도하는 유전자인 티로시나제(Tyrosinase)의 발현을 억제하는 원리를 찾아냈다.

연구팀은 최근 추가 연구를 통해 티로시나제 유전자 조절부위에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신호전달 경로를 발견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티로시나제의 상위 유전자인 이지알-1(EGR-1)을 억제하면 결과적으로 멜라닌 색소 합성도 억제할 수 있다.

해당 연구는 피부과학의 권위 있는 연구논문지인 '저널 오브 인베스티거티브 더마톨로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온라인에 지난달 12일 게재됐다.

신순영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이지알-1 활성을 억제하는 소재를 발굴하여 차세대 피부 미백 개선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겠다"며 "향후 부작용이 적은 피부 항염증제제 또는 피부암 예방 및 치료제 개발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