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공청회에 발표자 지만원 논란…"광주원혼 모욕·국민 우롱"(종합)

한국당 이종명·김진태 의원 주최…여야, 일제히 비판
행사 취지 동조 단체와 5·18 단체 간 충돌…한때 경찰 출동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 주최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던 지만원씨가 발표자로 참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씨가 공청회에 등장하면 5·18 유족과 진보 진영을 중심으로 반발이 예상됨에도 한국당이 행사를 그대로 진행한 것을 놓고 비판이 일고 있다.

공청회 주최자는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으로, 공청회에는 이 의원을 비롯해 이완영·백승주·김순례 의원 등이 참석했다.

5.18 공청회 참석한 지만원
5.18 공청회 참석한 지만원(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참석하고 있다. 지 씨는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했다. 2019.2.8 toadboy@yna.co.kr

지씨는 이날 발표에서도 "작년에 통과된 5·18진상규명특별법은 '지만원의 말은 조작'이라는 주장에 대한민국이 고무도장을 찍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군 개입 여부를 밝히려면 제가 5·18특위에 들어가야 하는데, 김성태·나경원이 반대해 못 들어간 처지"라고 말했다.

지씨가 연단에 서자 5·18 관련 단체 관계자들은 '진실은 거짓을 이긴다',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 등의 문구를 새긴 플래카드를 들고 거세게 항의했다.

이종명 의원은 "5·18에 대해 바로잡기 위해 (북한군 개입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것조차 금기시되고 수많은 진실이 은폐됐다"고 주장하면서 "오늘 북한군 개입 여부에 관해 진상규명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라고도 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이용해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는 유공자를 색출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항의하는 5.18 관련 단체들
항의하는 5.18 관련 단체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를 하려 하자 5.18 관련 단체 관계자들이 항의하고 있다. 2019.2.8 toadboy@yna.co.kr

이날 5·18 관련 단체와 행사 개최 취지에 동조하는 단체 간 욕설이 오가는 한편 행사장 한쪽에선 가벼운 몸싸움까지 벌어져 경찰이 출동했다.

당원과 지지자 등 1천500여명이 공청회 시작 전부터 행사장 안팎으로 몰려든 가운데 '5·18 유족회'와 유튜브 채널 운영자 등 30여명은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려는 지씨를 막아서며 몸싸움을 벌였다.

행사장 한쪽에서는 '빨갱이를 체포하라', '전두환은 개XX', '전두환이 반란수괴다' 같은 욕설과 비난이 오갔다.

행사 주최 측을 옹호하는 한 단체 회원은 "'김일성 개XX'라고 해보라"며 김일성 주석의 사진에 침을 뱉는 흉내를 내기도 했다.

결국 112 신고 후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행사장 안팎의 소란은 정리됐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은 이날 공청회에 지씨가 발표자로 초청된 것과 관련해 일제히 비판했다.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당 회의에서 "지만원이 주장하는 허무맹랑하고 사기에 가까운 '북한 특수부대 광주 잠입설'을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의 주제로 내세운다는 자체가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지금도 고통받는 5·18 피해자와 광주의 원혼들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밝혔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자유한국당은 5·18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개입했다는 해괴한 주장을 한 지만원에게 국회 토론회라는 멍석을 깔아준 국회의원들을 그대로 방치했다"며 "공당의 간판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회에서 국민과 광주를 우롱하는 자리를 만든 자유한국당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왜곡과 날조로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세력을 국민들이 두고만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08 2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