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만 수술 후 합병증 예방 원리 밝혀졌다

순천향대학교 권순효·김용진 교수 규명
순천향대서울병원
순천향대서울병원[순천향대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위절제술과 같은 비만 수술(bariatric surgery) 후 체중감소가 비만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원리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그동안 비만 수술이 비만의 합병증을 억제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왔지만 원리와 과정은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신장내과 권순효·외과 김용진 교수팀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이 병원에서 비만 수술을 받은 40명 환자의 혈액과 소변을 분석해 비만 수술이 합병증을 감소시키는 과정을 규명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비만 환자의 혈액에 존재하는 엑소좀 마이크로 RNA 변화가 인체 여러 장기에 영향을 미쳐 비만 합병증을 유발한다.

연구팀은 비만 수술을 시행할 경우, 환자의 혈액 내 마이크로 RNA를 정상에 유사하게 변화시켜 합병증 발병 위험을 떨어뜨린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소변 연구에서는 비만 수술 후 비만 환자의 콩팥에서 미토콘드리아 손상이 감소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소변의 미토콘드리아 DNA 증가는 신장 세포의 손상을 반영하므로 수술 후 미토콘드리아 감소는 신장 세포가 회복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권 교수는 "이번 연구가 향후 비만의 수술적 치료 외에 다양한 비만 치료 개발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혈액과 소변 연구 각각 2편의 논문은 국제학술지 '비만'(Obesity)과 미국 내분비학회 공식잡지(Journal of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연속 게재됐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08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