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허청, 2천200억원 규모 지식재산 투자펀드 조성한다

송고시간2019-02-10 12:00

중소·벤처기업 해외 특허 확보 집중 지원

정부대전청사 전경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이 올해 2천200억원 규모의 지식재산(IP) 투자펀드를 조성해 우수특허를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펀드 조성을 위해 공공부문에서 1천100억원(모태펀드 600억원, 성장사다리펀드 50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에서 같은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재원을 마련한다.

올해 조성되는 펀드는 특허 사업화(1천250억원), IP 창출·보호(500억원), IP 유동화(300억원), IP 기반 스타트업 육성(120억원) 등 4개 분야다.

특허사업화펀드는 한국성장금융과 공동으로(모태펀드 125억원, 성장사다리펀드 500억원) 조성하는 기술금융펀드로, 우수특허 보유기업과 IP 수익화 프로젝트(IP 출원지원, 해외 IP 수익화 등)에 투자한다.

이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특허 확보와 대학·공공연구소 우수특허의 해외 수익화 프로젝트에 자금을 집중적으로 공급한다.

IP 창출·보호 펀드는 투자받은 기업이 투자금의 일부(투자금의 5% 또는 3천만원 중 적은 금액)를 반드시 특허 출원·매입·분쟁대응·보호 컨설팅 등에 사용하도록 해 기업의 IP 역량 강화에 기여한다.

IP 유동화 펀드는 IP 직접투자를 기반으로 유동화 증권을 발행하는 펀드다. 선진국에서 활성화된 로열티 기반 IP 유동화 기법을 국내에 도입해 민간자금의 IP 금융 생태계 유입을 촉진한다.

IP 기반 스타트업 육성 펀드는 IP 기반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IP 액셀러레이터가 보육하는 스타트업에 후속 투자해 특허 기반 창업을 지원한다.

IP 액셀러레이터란 스타트업의 IP 확보, 포트폴리오 구축 등을 지원하고 보육하는 기업을 말한다.

박호형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지식재산 투자펀드가 특허 기반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이끌도록 규모를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IP 창출·보호 펀드와 IP 스타트업 육성 펀드는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홈페이지(www.k-vic.co.kr)에서 자세한 출자사업 공고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특허사업화펀드와 IP 유동화 펀드는 4월 중 공고될 예정이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