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뒤늦게 몸 풀린 최호성…PGA 투어 데뷔전서 1오버파

페블비치 프로암 1라운드서 보기 4개 후 버디 3개 뒷심
최호성의 2번 홀 티샷
최호성의 2번 홀 티샷[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낚시꾼 스윙'의 최호성(46)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데뷔전 첫날 1오버파를 기록했다.

최호성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총상금 760만 달러)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4개, 버디 3개를 엮어 1타를 잃었다.

세 코스 가운데 몬터레이 페닌술라CC(파71·6천958야드)에서 경기한 최호성은 1오버파 72타로, 100위권 밖에서 경기를 마쳤다.

이번 대회는 독특한 피니시 동작의 '낚시꾼 스윙'으로 전 세계 골프계를 사로잡은 최호성의 첫 PGA 투어 경기였다.

초청 선수로 나선 최호성은 영화배우 크리스 오도널과 2인 1조가 돼 경기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대회 전부터 관심을 한몸에 받으며 아이돌급 인기를 누린 최호성은 긴장이 덜 풀린 탓인지 보기를 연발했다.

4번 홀(파4)에서 네 번째 샷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려놓아 첫 보기를 범했고, 이어 5번 홀(파4)에서도 티샷이 벙커에 빠진 후 1타를 잃었다.

7번 홀(파3)에서도 보기가 나와 전반 9개 홀에서만 3타를 잃었다.

최호성은 후반 첫 10번 홀(파5)에서도 티샷이 좋지 않아 벌타를 받으며 1타를 잃은 후 11번 홀(파3)에서야 첫 버디를 만들어냈다.

이어 15번(파4)과 16번(파5) 홀에서 연이어 버디를 추가했다.

이븐파 스코어로까지 만드는 데는 실패했으나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2라운드 만회를 위한 동력을 확보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08 0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