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美국무부 "비건, 김혁철과 협상중…베트남은 평화·번영의 상징"(종합)

팔라디노 부대변인 브리핑…비건 평양서 언제 돌아올지는 안 밝혀
'종전선언이 회담의제냐'는 질문에 "정상회담 준비에 주력하고 있어"
미국 비건과 북한 김혁철
미국 비건과 북한 김혁철(서울=연합뉴스)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가 지난 6일 북한 방문길에 올라 평양에서 북한 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오른쪽)와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을 가질 예정이다. 2019.2.6 [연합뉴스·EPA 자료사진]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북미가 2차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평양에서 실무협상 중인 가운데 미 국무부는 양측이 정상회담 의제 조율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 문제가 다뤄질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정상회담과 회담 의제에 대해 앞질러서 말하지 않겠다"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준비하는 데 매우 주력하고 있다"고 말해, 북미가 정상회담 의제와 실행계획을 합의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국 측 실무협상 책임자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지난 6일 평양을 찾았으며, 이튿날인 7일에도 평양에 머무르며 협상을 이어갔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알다시피 협상은 진행 중"이라며 "비건 대표는 북한에서 그의 카운터파트인 김혁철(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과 만나 협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협상은 2차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작년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의 합의사항인 완전한 비핵화와 관계정상화,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해 추가 진전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비건 대표가 언제까지 북한에 체류할지에 대해서는 "현시점에서 그의 일정에 대해 추가로 발표할 것은 없다"며 "상황이 있으면 얘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국무부는 베트남이 2차 정상회담 개최국에 선정된 것에 대해 양국이 베트남 전쟁의 상흔을 극복하고 동반자 관계로 나아가고 있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다. 한국전쟁과 핵문제로 대척점에 서 있는 북한을 향해 새로운 북미관계를 구축하자는 긍정적인 메시지가 담긴 것이다.

그는 "베트남은 미국의 가까운 친구이자 파트너"라며 베트남의 2차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이어 "우리 두 나라의 역사는 평화와 번영의 가능성을 반영하며, 우리는 과거의 갈등과 분열을 넘어 번영의 동반자 관계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상회담 개최도시가 발표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준비가 되면 발표될 것"이라며 "지금은 아무것도 갖고 있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지금 말하는 동안에도 세부사항 (해결에) 애를 쓰고 있다"며 "우리는 매우 좋은 정상회담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북한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해 미국이 내어줄 상응조치와 관련해선 북한의 경제발전을 내세웠다. 그러나 북한이 요구하는 제재 해제에 대해서는 '비핵화 이전에 제재 해제는 없다'는 원칙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 중 하나는 북한 주민을 위한 밝은 미래"라며 "그러나 우리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도달할 때까지 유엔 제재를 이행하는데 단결돼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제재 완화는 비핵화에 뒤따를 것이라는 것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08 0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