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러 "北 노동자 올해 말까지 모두 귀국 조치…안보리 결의 이행"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따라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이 올해 말까지 모두 귀국할 것이라고 러시아 정부 고위인사가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막심 토필린 러시아 노동·사회발전부 장관은 지난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유엔 문서(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올해 말까지 귀국해야 하는 북한 노동자들과 관련해 러시아는 당연히 모든 국제의무를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말까지 모든 해외 북한 노동자들을 귀국시키도록 규정한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들을 본국으로 돌려보낼 것이란 설명이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지난해 11월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때 3만4천명에 달했던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수가 지속해서 감소해 1만1천명까지 줄었다고 밝힌 바 있다.

안보리는 지난 2017년 12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장거리 미사일 '화성-15형' 발사에 대한 응징으로 북한 해외 노동자들을 2019년 말까지 모두 송환시키도록 규정한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한 바 있다.

이에 앞서 같은 해 9월에는 북한의 6차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 노동자에게 신규 노동허가증 발급을 금지하고 기존 계약에 따라 일하는 노동자는 계약 기간 만료 시 이를 연장하지 못하도록 하는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채택했다.

서방은 그동안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 지속 고용, 대북 유류 공급 등으로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하고 있다는 주장을 제기했으나, 러시아는 서방의 비판을 반박하며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강변해 왔다.

러시아 건설현장의 북한 노동자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건설현장의 북한 노동자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07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