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美, 평양서 이틀째 실무협상…영변-대북제재 '밀당' 본격화

2차 정상회담 D-20에 김혁철-비건 비핵화·상응조치 논의 이어갈듯
비건과 김혁철
비건과 김혁철왼쪽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연합뉴스DB], 오른쪽은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 [사진출처 EPA]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북한과 미국은 7일 평양에서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이틀째 실무협상을 진행한다.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일정(27∼28일, 베트남)이 발표된 지난 6일 평양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을 비핵화 조치와 상응 조치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

구체적인 실무협상 상황이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북미협상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이날을 포함해 수일에 걸쳐 협상이 진행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 개최 20일을 앞둔 이날 김 전 대사와 비건 대표는 우라늄 농축시설과 원자로, 재처리 시설 등 영변 핵시설의 폐기와 북미 간 연락사무소 설치, 인도적 대북지원, 종전선언 등 양측이 주고받을 조치에 대해 밀고 당기기를 계속할 전망이다.

특히 미국의 상응 조치 목록에 '제재 완화'가 포함될지가 중요한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지속해서 제기해온 제재 완화 요구를 미국이 받아들일지, 받아들인다면 그 반대급부로 북한이 어느 정도의 과감한 비핵화 조치를 취할지 등이 관심을 모은다.

앞서 비건 대표 일행은 전날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미군기를 타고 평양에 도착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07 0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