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전당대회 일정 변경 검토…8일 선관위 소집

송고시간2019-02-06 11:47

2차 북미정상회담과 겹치자 '컨벤션 효과' 저하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차기 지도부를 뽑는 2·27 전당대회 날짜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겹치자 전당대회 날짜 변경을 검토키로 했다.

당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은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6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국민적 관심사이자 당의 터닝포인트가 될 전당대회가 북미회담에 밀리면 의미가 없어진다"면서 "당 사무처에 내일(7일) 회의를 열어 날짜를 당기거나 미루는 것을 실무적으로 논의해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박관용 선관위원장, 회의 결과 발표
박관용 선관위원장, 회의 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9일 박관용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왼쪽 두번째)이 국회에서 회의를 마친 뒤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19.1.29 cityboy@yna.co.kr

그러면서 "실무진 보고가 들어오면 8일 선관위 회의를 소집해 논의하려고 한다"면서 "장소나 방송 중계, 후보자들의 입장도 있고 해서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 당장 결정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전당대회를 통해 최근 김경수 경남지사·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법정 구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부각하는 동시에 문재인정부의 외교·안보, 경제 정책을 비판함으로써 당 지지율을 올리는 이른바 '컨벤션 효과'를 거두기 위해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이 당권을 놓고 각축전을 벌이면서 일부 여론조사에 당 지지율이 20% 후반대로 최순실 사태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다만 이미 전당대회 장소를 결정한 데다 각 주자 간 이해득실에 대한 셈법이 달라 일정 변경이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