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日 인수합병 건수 사상 최다…"성장엔진으로 M&A 활용"

송고시간2019-02-06 10:37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작년 일본 기업이 관련된 인수·합병(M&A) 건수와 이와 관련한 매수 총액이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6일 보도했다.

M&A 컨설팅 회사인 '레코후'의 집계에 따르면 작년 일본 기업이 관련된 M&A 건수는 전년보다 26.2% 증가한 3천850건이었다.

매수 총액은 1년새 2.2배로 늘어 29조8천802억엔(약 307조41억원)에 달했다.

일본 기업이 해외 기업에 1천억엔(약 1조275억원) 이상 출자한 사례도 전년보다 70% 증가해 32건이나 됐다.

작년 일본 제약회사인 다케다(武田)약품공업은 유럽의 다국적 제약사 '샤이어'를 일본 기업의 M&A 사상 최고 금액인 7조엔(약 71조9천215억원)에 인수했었다.

기업들이 신규 사업 등을 통해 구조 개편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M&A를 활용하는 사례가 특히 많았다.

히타치(日立)제작소의 경우 스위스 ABB의 송배전 등 전력시스템 사업을 인수하는 한편 차량용 내비게이션 제조사인 클라리온을 프랑스 기업에 매각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국내시장의 쇠퇴를 배경으로 기업들 사이에서 M&A를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활용하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쓰노다 신스케 노무라증권 경영이사는 "자동차 업계 등에서 기업들을 둘러싼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격한 경쟁을 이겨내기 위해 기업이 M&A에 긍정적으로 임하는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케다약품공업 로고
다케다약품공업 로고

[위키미디어 제공]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