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百 "설 선물세트는 건강상품이 최고 인기"

송고시간2019-02-06 10:13

'불황 무색' 고가 선물세트는 '불티'

롯데백화점 설 선물 세트
롯데백화점 설 선물 세트

[롯데백화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올해 설 명절 가운데 가장 많은 소비자가 찾은 선물세트는 건강상품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4일까지 25일간 설 선물세트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늘어났다고 6일 밝혔다.

가장 많이 팔린 상품군은 건강상품으로, 전체 매출의 29.3%를 차지했다.

홍삼 선물세트는 이번 설 기간 건강상품 매출의 68%나 차지했고, 지난해보다는 약 30% 매출이 늘어났다. 또 휴대성이 좋은 스틱형 홍삼은 20·30세대에 큰 인기를 끌어 지난해보다 약 23% 더 많이 팔렸다.

정육·갈비 등 축산 상품은 설 기간 매출의 24.8%를 차지해 건강상품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팔렸다.

특히 평균 30만원 이상의 고가 갈비 선물세트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10.5% 늘어났다.

젓갈 상품군은 지난해보다 무려 80.5% 매출이 늘어나 최대 신장률을 기록했다.

롯데백화점은 "젓갈·장 선물세트는 대부분의 상품이 10만원대 이하에 팔리고 있고, 명절 음식 조리나 반찬으로 활용도가 높아 전통과 실용성 모두 챙기는 고객이 많이 찾았다"고 분석했다.

한편, 100만원이 넘는 고가 선물세트는 올해 설 기간에도 불황을 무색하게 할 만큼 잘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1++ 등급 한우 가운데 최상위 등급 등심·안심·살치살 등으로 이뤄져 130만원이 넘는 가격에 팔리는 'L-No.9' 세트는 올해도 '완판'을 기록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