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밸런타인데이엔 여성속옷 매출도 뛴다…주고객은 남성

송고시간2019-02-06 10:08

밸런타인데이
밸런타인데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남녀가 사랑을 고백하는 밸런타인데이에는 초콜릿뿐만 아니라 속옷 매출도 덩달아 뛰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신세계백화점이 지난해 밸런타인데이 행사 기간 여성 속옷 매출을 살펴본 결과 행사 2주간 매출 신장률은 17.8%로, 연간 란제리 매출 신장률 1.6%의 10배를 뛰어넘었다.

이 기간 여성 속옷 매출을 성별에 따라 나눠보니 남성 소비자가 56.8%로 여성 43.2%보다 많았다.

신세계백화점은 "통상 여성 속옷은 같은 여성이 사는 비중이 80% 이상인데, 밸런타인데이 직전 2주간은 오히려 남성 매출 비중이 더 컸다"고 설명했다.

밸런타인데이 남성 매출 증가
밸런타인데이 남성 매출 증가

[신세계백화점 제공]

향수·명품·초콜릿 등 밸런타인데이 선물로 많이 찾는 품목 역시 이 기간 남성 소비자가 지갑을 열었다.

신세계백화점은 "밸런타인데이 기간 남성 매출 비중이 연평균을 웃돌았다"며 "50% 이상의 비중까지는 아니었지만, 명품·향수·초콜릿 모두 연간 전체 매출 중 남성 비율을 훨씬 웃돌았다"고 부연했다.

신세계백화점은 밸런타인데이 기간 초콜릿은 물론, 여성 속옷 할인 행사를 펼칠 계획이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