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LP가스 안전지킴이' 서둘러 추진…청년 174명 고용

송고시간2019-02-06 08:48

5개 시·군 20만여 곳 안전점검…"도민 안전·청년 일자리 창출 기대"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는 LP가스 안전사고로부터 도민을 보호하고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자 'LP가스 안전지킴이 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이 사업은 지역 청년을 채용해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실시하는 사용시설 안전관리자 양성 교육을 이수하도록 한 후 해당 지역의 LP가스 사용시설을 점검하도록 함으로써 '도민 안전'과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를 얻기 위한 것이다.

도는 지난해 10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공모를 통해 이 사업을 정부에 제안했고, 행정안전부가 12월 도의 제안을 받아들여 국비 6억8천600만원이 최종 확보됐다.

도는 이달 중 도의회 사전보고를 거쳐 국비를 성립 전 예산으로 편성, 3월부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나머지 도비와 시·군비는 올 상반기 1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총예산은 23억원으로 이미 확보된 국비 외에 도비와 시·군비가 각 8억1천만원씩 투입된다.

LP가스 폭발로 아수라장 된 다세대주택
LP가스 폭발로 아수라장 된 다세대주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는 도내 청년 174명을 고용해 LP가스 사용이 많은 화성, 용인, 남양주, 김포, 파주 등 5개 시·군 내 20여 만 곳의 가스 사용시설에서 안전점검을 할 방침이다.

채용되는 청년들은 2인 1조로 총 87개 조에 편성돼 4월부터 8월까지 하루 27곳을 방문, 금속 배관 여부와 용기 및 연소기 현황 등을 점검한다.

도는 사업이 마무리되는 오는 9월 종합평가를 해 효과를 검증한 뒤 미비점 등을 보완한 뒤 31개 시·군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사업이 시행되면 관련법 상 점검대상에 포함되지 않거나 인력 부족 등으로 시설 점검을 받지 못했던 점검 사각지대가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