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제는 집으로'…설 연휴 마지막 날 인천 여객선 정상 운항

송고시간2019-02-06 07:14

여객선에서 하선하는 귀경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객선에서 하선하는 귀경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6일 인천과 섬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이 모두 정상 운항한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는 이날 오전 7시 50분 인천에서 백령도로 향하는 하모니플라워호(2천71t)를 시작으로 11개 항로의 여객선 15척이 모두 정상운항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해 먼바다에는 초속 7∼12m의 바람이 불고 0.5∼1.5m 높이의 파도가 일어 여객선 운항에 무리가 없는 상태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이날 여객선 이용객이 3천200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인천해수청은 귀성·귀경객의 편의를 위해 설 연 연휴인 이달 1일부터 7일까지를 여객선 특별수송 기간으로 정하고 주요 항로 운항 횟수를 평소 336차례에서 376차례로 늘렸다.

또 인천해양경찰서와 운항관리센터 등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할 방침이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 관계자는 "이날 기상상태는 종일 여객선 운항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귀경객들이 무사히 귀가할 수 있도록 여객선 안전운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