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간 승객 400만명 獨항공사 게르마니아, 파산 신청

송고시간2019-02-06 00:08

뮌스터 공항의 게르마니아 체크인 카운터 [EPA=연합뉴스]

뮌스터 공항의 게르마니아 체크인 카운터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중소 항공사인 게르마니아가 경영난으로 법원에 파산 신청을 했다고 현지 언론이 5일 보도했다.

게르마니아의 최고경영자인 카르스텐 발케는 "다른 선택이 없다"면서 파산 신청 사실을 밝혔다.

발케는 "단기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금 조달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게르마니아는 60개 노선에 취항해 있고, 승객은 연간 400만 명에 달한다.

발케는 연료 가격 상승과 달러화에 대한 유로화의 평가절하, 항공기에 대한 높은 유지보수 비용 등을 파산 이유로 설명했다.

게르마니아는 지난달 직원들에게 급여를 주지 못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