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건 美대북대표 오늘 평양행…北김혁철과 정상회담 실무협상

송고시간2019-02-06 05:30

'비핵화 조치―상응조치' 조합 집중 논의…김정은 만날지 주목

미국 비건-북한 김혁철 평양서 실무협상(PG)
미국 비건-북한 김혁철 평양서 실무협상(PG)

[이태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일 방북,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에 나선다.

이달 말로 예정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비건-김혁철 라인'이 본격 가동되는 것이다.

미국 국무부 등에 따르면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김 전 대사와의 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향한다. 육로 방북도 가능하지만 북한 도로 사정 등을 감안할 때 오산 미군기지에서 미군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할 가능성이 우선 거론된다.

전날 국무부는 이번 회담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는 한편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한 '완전한 비핵화' 등 약속에 대한 추가 진전을 이뤄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건 특별대표와 김 전 대사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다. 양측은 지난달 18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일행의 방미 당시 워싱턴에서 상견례를 가졌었다.

그리고 비건 특별대표의 평양행은 지난해 10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방북한 이후 3개월여 만이다.

비건 특별대표는 김 전 대사와의 실무협상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의제인 비핵화 실행조치와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 조치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 폐기 및 '플러스알파'(+α)와 그에 대한 미국 측 상응 조치의 조율이 관건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상응 조치로 북미 간 연락사무소 설치와 종전 선언, 평화협정 체결 논의, 대북 투자,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가 거론되는 가운데 북한이 지속적으로 제기해온 제재 완화 요구와 관련해서도 접점이 도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시화하는 상황에 미국 북핵 실무협상을 이끄는 수석대표가 이례적으로 한국을 거쳐 평양을 공개 방문한다는 점에서 물밑 협상에 진전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외교가의 관측도 나온다.

비건 특별대표의 구체적인 평양 현지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 전 대사와의 실무협의와 함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측 다른 고위급 인사와의 회동여부, 하루를 넘어 체류가 이어질지 여부 등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지난 3일 오후 한국을 찾은 비건 특별대표는 서울 체류 기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을 만나 대북 협상 전략을 논의했다.

정의용,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환담
정의용,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환담

(서울=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환담하고 있다. 2019.2.4 [청와대 제공]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