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연치 않은 벌타 극복하고 우승한 파울러 "즐겁지만은 않았어"

송고시간2019-02-04 10:59

공이 저절로 움직여 물에 빠진 상황서 벌타 받아…'특이한 벌타' 갑론을박

파울러의 11번 홀 경기 모습
파울러의 11번 홀 경기 모습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 정상에 오른 리키 파울러(미국)가 마지막 날 석연치 않은 벌타에 위기를 맞은 상황을 곱씹었다.

파울러는 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 스코츠데일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경기를 마치고 "실은 즐겁지만은 않았다"면서 "11번 홀이 대회 전체를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바꿀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파울러는 이날 3타를 잃는 위기를 극복하고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로 우승, PGA 투어 통산 5승을 달성했다.

그는 2위에 5타 차로 앞선 채 경기한 11번 홀(파4)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벌타를 받으며 트리플보기를 적어내 최대 위기를 맞았다.

다소 강한 빗줄기 속에 그린 주변에서 보낸 파울러의 세 번째 샷이 홀을 지나친 뒤 계속 미끄러지더니 내리막을 타고 내려가 물에 빠져버렸다.

벌타를 받고 드롭한 파울러가 그린을 보러 올라간 사이 공이 저절로 움직여 다시 물에 빠졌는데, 여기서 다시 벌타가 부과됐다.

이미 공과 한참 멀어진 가운데 공이 저절로 움직인 터라 파울러로선 억울할 법한 상황이었다.

결국 6타 만에 그린에 올려 트리플보기를 기록한 파울러는 다음 홀에서도 보기를 써내 브랜든 그레이스(남아공)에게 밀려 2위가 됐다.

AP 통신은 '이상한 트리플보기'라고 표현했고, 미국 골프 채널은 '특이한 벌타'라고 지적했다. 소셜 미디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그러나 파울러는 이후 더욱 마음을 다잡고 버디 두 개로 반등하며 그레이스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파울러는 "쉽지만은 않았지만, 이렇게 마무리해서 기분이 좋다. 마지막 5개 홀에서는 경기가 무척 잘 됐다"면서 "아버지, 할머니, 할아버지가 보는 가운데 우승으로 끝낼 수 있어서 기쁘다"며 승자의 기쁨을 누렸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